홈 > 고객 센터 > 고객 게시판

View Article (host ip:218.146.235.94 hit:1291)

  • 제 목나무
  • 작성자한혜림
나무처럼 아무 욕심없이 묵묵히 서서,
새싹을 틔우고 잎을 펼치고 열매를 맺고
그러다가 때가 오면 훨훨 벗어버리고
빈 몸으로 겨울 하늘 아래 당당하게 서 있는 나무.
새들이 날아와 팔이나 품에 안기어도 그저 무심할 수 있고,
폭풍우가 휘몰아쳐 가지 하나쯤 꺽이어도 끄떡없는 요지부동.
곁에서 꽃을 피우는 화목이 있어
나비와 벌들이 찾아가는 것을 볼지라도
시샘할줄 모르는 의연하고 담담한 나무.
한 여름이면 발치에 서늘한 그늘을 드리워
지나가는 나그네들을 쉬어가게 하면서도
아무런 대가도 바라지 않는
음덕을 지닌 나무.....
-법정스님의 ˝텅 빈 충만 중˝-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시화반월국가산업단지 및 화성시 유통판매창고 및 제조공장 매매임대건입니다. 비밀(秘密)에 대하여